오늘의 뉴스

영등포중앙시장 화재

영등포중앙시장 화재

2018-09-20
추석을 앞두고 영등포중앙시장에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상인들의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닌데요, 영등포가 화재 현장을 찾아 긴급 지원방안 마련에 나섰습니다. 추석을 앞둔 지난 20일 영등포중앙시장에서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이 화재로 창고와 점포 등 8곳이 전소 또는 부분손실이라는 피해를 입었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피해 상인 대부분이 도매상인들이라 상인들은 당장의 피해액보다 그동안 쌓아온 신뢰가 무너질까 걱정입니다. 긴급 현장점검에 나선 영등포구는 상인간담회를 통해 상인들의 아픔을 대신 할 수는 없지만 최대한의 지원방안을 마련해 신속한 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채현일 구청장// 구청 차원에서 피해 상인들 피해대책을 어떻게 할 것인가 그런 부분을 내부적으로 검토를 해서 그 부분을 최대한 저희가 추석을 앞두고 그런 부분이 보완이 될 수 있도록 할 것이고요 구는 먼저, 피해 점포들의 영업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빠른 시일 내에 영업이 가능하도록 돕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화재발생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노후화된 전기시설 보완과 재래시장 현대화사업, 화재보험 가입이 등록시장만 가능한 점을 고려한 미등록 시장의 안전사고 대책마련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구의 이같은 정책의 추진도 중요하지만 진열상품과 시설물에 대한 자체 정비를 통해 소방도로를 확보 등 화재사고에 대한 상인들의 자정노력이 있어야 피해를 줄일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하고 있습니다.